"PCS(개인휴대통신)가 이동전화보다 호감이 간다"

농심이 최근 자사 직원 2백명을 대상으로 실시,11월호 사보에 게재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밝혀졌다.

이 설문조사에 따르면 앞으로 PCS에 가입하겠다고 답한 응답자가 67.5%나
됐다.

또 이동전화사용자중 30% 정도가 PCS로 전환할 의사가 있다고 답해 PCS가
인기면에서 이동전화를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가장 바람직한 개인용 휴대통신 세트로는 "PCS+삐삐"가 48%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PCS와 이동전화를 정확하게 구별할 줄 안다는 응답자가 19.5%에
불과했으며 약간 안다가 65%, 전혀 모르는 경우도 15.5%에 달하는등
PCS업체들이 PCS에 대해 정확히 알릴 필요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김도경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