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이학영 특파원 ]

미국 행정부의 관리들은 한국의 외환위기가 현재보다 더 심각한 붕괴국면
으로 치달을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기 시작했으며, 이 경우 한국은 IMF
(국제통화기금)로부터 5백억~1천억달러의 구제금융을 필요로 하게 될 전망
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미국 관리들이 추정하고 있는 이같은 구제금융 규모는 IMF가 95년 멕시코에
지원했던 것을 훨씬 능가하는 수준이다.

타임스는 이날 심각한 외환부족에 시달려 온 한국은행이 원화안정을 위한
외환시장 개입을 돌연 중단, 한국이 욉의 긴급 금융지원을 필요로 하는
상태로까지 전락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며 이같은 밝혔다.

이 신문은 한국이 현재 해외 금융기관과 투자가들에게 지고 있는 단기
부채만도 6백70억~7백70억달러에 이르는 반면 한국은행의 외환보유고는
3백억달러에 불과하며 그나마 이중 수십억달러를 외환시장 개입에 써 왔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한국의 금융위기가 지속될 경우 일본 등 다른 나라들이 그 파장
으로 큰 타격을 입게 되는 것은 물론 한국 스스로도 이번 주말로 예정돼
있는 북한과의 한반도평화 4자회담에서 입지가 약화될 수 밖에 없다고 분석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