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데이 노부유키 사장


"달러값이 1백엔대 이하로 떨어지는 초엔고 현상이 가속화됐다.

거품경기가 빠져나가면서 수요가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주가도 바닥으로 곤두박질쳤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1조엔상당을 투입하면서 벌인 미국 할리우드
영화사업까지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결국 94년도 (3월결산)의 연결결산이 1천7백억엔의 적자를 기록하고
말았다"

소형 카세트테이프레코더인 "워크맨" 등으로 끊임없이 신화를 창조해온
소니가 창업 49년만에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지난 94년의 일이었다.

문제는 이것뿐이 아니었다.

회사의 얼굴로서 카리스마를 가졌던 창업자인 모리타 아키오 회장이
물러나면서 경영에도 큰 구멍이 생겼다.

이같은 최악의 상황에서 소니의 살아남기가 시작됐다.

그 첫번째 작품이 바로 컴퍼니제의 도입이다.

소니는 94년 4월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기존의 사업부를 하나의 회사로
간주하는 일종의 사내분사 형태인 컴퍼니제를 실시했다.

상법상으로는 소니와 한 회사이지만 실제 경영은 독립된 회사처럼하는
컴퍼니제로 경영혁신을 꾀하고 나섰던 것이다.

소니는 19개의 사업부서를 8개의 시장별 컴퍼니로 축소 조정, 사업부문간
벽을 제거했다.

컴퍼니의 최고책임자에게 개발 생산 판매에 이르는 모든 책임을 지게했다.

제품사업부별로 분단돼 있는데 따른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소니 전체의
영업을 총괄하는 마케팅부문을 신설했다.

현재 가동되고 있는 컴퍼니는 디스플레이 홈AV 인포메이션테크놀로지
퍼스널&모빌커뮤니케이션 브로드캐스트 이미지&사운드커뮤니케이션 등
10개.

소니는 이같은 컴퍼니제를 활용, 감원없이도 경영위기에서 벗어날수
있었던 것이다.

소니는 이어 소니픽처스와 소니아메리카의 개혁에 나섰다.

소니픽처스는 소니에 가장 큰 짐이 돼온 골칫덩어리.

소니는 지난 89년 전신인 콜럼비아픽처스를 46억달러에 인수, 할리우드에
진출했다.

인수후 3년동안은 흥행셰어가 20%를 상회, 수위를 질주했다.

그러나 피터 구버, 존 피터스 등 두사람의 경영자가 공사를 구분하지
않고 돈을 함부로 쓰면서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4년째부터는 흥행성적까지 곤두박칠쳤다.

급기야 소니는 94년도에 경영적자로 발생한 32억달러를 상각했다.

이로인해 연결결산이 적자로 전략하고 말았다.

미국사업을 되살리기 위해 소니는 경영진에 손을 댔다.

소니픽처스의 경영진과 소니아메리카의 사장을 잇따라 퇴진시켰다.

지난해 11월 소니픽처스의 새사장에 대형영화사인 MGM&워너브러더스의
사장을 역임한 존 캐리씨를 앉혔다.

올 5월에는 3대 네트워크의 하나인 CBS의 전사장인 하워드 스트링거씨를
소니아메리카의 사장으로 스카우트했다.

이에 힘입어 올들어 소니의 셰어는 또다시 20%를 돌파, 수위를
탈환하는데 성공했다.

소니에 큰부담을 줬던 경영여건도 때맞춰 개선되기 시작했다.

달러당 79.75엔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95년 4월19일 이래 엔화값이
급속도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경쟁력이 급속 회복되면서 수출실적이 크게 늘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가정용게임기도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SCE)의 플레이스테이션(PS)은 2천만대 이상이
팔리는 공전의 대히트를 쳤다.

세가 "세턴"의 8만대, "닌텐도 64"의 1천만대에 비해 엄청난 실적이다.

94년 12월 이 시장에 뛰어든지 2년만에 선발닌텐도를 제치고 정상에
오른 것이다.

이처럼 갖가지 사업들이 호조를 보이면서 소니의 97년도 (3월말 기준)
매출이 5조6천6백31억엔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경상이익이 전년도에 비해 3백%나 늘어났다.

연결결산결과 영업이익이 3천7백3억엔으로 최고기록을 세웠다.

주가는 지난 7월말 1만엔을 돌파한 이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98년도의 연결결산 순익이 올해보다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단일기업으로 경상이익 1천억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위기탈출에 성공하면서 소니가 다시 뛰기 시작했다.

그 대표적인 부문이 바로 통신위성을 이용, 1백개 채널까지 방송을 할수
있는 위성통신사업.

소니는 지난 1월 J스카이B에 참가하기로 확정했다.

J스카이B는 "미디어왕"으로 통하는 뉴스코퍼레이션의 머독 회장과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사장이 설립한 회사로 내년초에 개국할 예정이다.

소니는 이미 확보하고 있는 영상 음향분야의 기술을 방송과 접목,
전파매체에까지 또한번 진가를 보여주겠다는 전략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