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악기 전문메이커인 한국전자는 자사의 음악교육사업인 아마데우스
클래스 프로그램과 교육용 피아노가 26일부터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97 세계음악제의 공식프로그램과 악기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회사는 아마데우스클래스가 세계음악제 특별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우리나라를 대표해 세계의 음악전문가들에게 소개된다는 것은 학문적 가치나
음악프로그램으로서의 가치를 높이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연하게 될 내용은 사물놀이와 피아노 아마데우스클래스
프로그램을 위한 "열두거리"다.

한국전자는 현재 전국에 40여개의 전용교육센터를 설립, 음악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는 것을 비롯, 다양한 음악교육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으며
음악프로그램과 아마데우스클래스 교육용 피아노를 수출할 예정이다.

< 김정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