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화재는 22일 청소년의 학교폭력사고를 집중 보상하는 "학교폭력 지킴이
보험"을 개발, 이날부터 판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순수 보장성 상품인 이보험은 연간 2천~4천원의 싼 보험료만으로 폭력상해로
인한 사망.후유장해시 최고 3천만원까지 보상해준다.

이상품은 특히 집단괴롭힘(이지메)에 대해서도 20만~30만원의 정신적 치료비
를 지급하도록 한것이 특징이다.

이밖에 폭력으로 상해를 입었을 경우 의료비(30만~1백만원)와 별도로 입원
하루당 1만원씩의 간병지원비도 지급한다.

동양은 학생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언더우드와 리틀브렌따노 등 이랜드그룹과
제휴, 이들 회사의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가입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 상품의 납입보험료중 2%씩을 청소년 폭력예방기금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이 상품의 가입대상은 5세~19세까지로 만기는 현재 1년형뿐이나 동양은
가입자 추이를 보아 3년까지로 확대하면서 3년형 가입자가 일시불로 보험료를
낼 경우 보험료를 낮춰주는 보험료 할인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희수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