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 수송물량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자동차 전용선을 운영하는 현대상선과 범양상선이 자동차 전용선박 확충에
적극 나서고 있다.

1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과 일본의 자동차 수출이 크게 늘고
있는데다 중국의 자동차 수요도 급증하면서 현재 각 선사가 보유중인
자동차 전용선만으로는 수송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컨테이너선이나 냉동선
까지 동원, 자동차를 실어나르고 있는 형편이다.

이에따라 현재 43척의 자동차 전용선대를 운영하고 있는 현대상선의 경우
오는 11월 6천대를 선적할 수 있는 자동차 전용선을 건조하고 4척을 용선
하는 등 올 연말까지 선대를 48척으로 늘릴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이어 내년에도 3척의 자동차 전용선을 건조하고 10척내외의
선박을 용선해 선대를 60여척으로 늘리는 등 선복량 확충노력을 강화, 오는
2000년까지는 80여척으로 늘릴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현재 자동차 전용선 수송부문에서 일본의 NYK와 역시 일본선사
인 MOL사에 이어 세계 3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이같은 선복량 확충을 통해
2000년에는 세계 1위로 올라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현재 4척의 자동차 전용선을 보유하고 있는 범양상선도 수요증가에 따라
2~3척의 전용선 건조를 계획하고 있다.

범양상선은 새 선박 건조와 함께 자동차 전용선 용선도 강화, 운영선대를
2000년까지는 10척 내외로 확충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