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가 간판 비스킷인 "제크"의 시판 3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롯데는 제크에 대한 의견이나 참신한 아이디어를 적어 보내는 소비자에게
1등 1천만원 등 총 1억원의 상금과 상품을 제공하는 대형 사은행사를 다음달
말까지 개최한다.

제크는 지난 74년 시판이후 월매출 40억원으로 3년동안 1천1백억원의
매출실적을 달성했다.

롯데는 이제까지 팔린 제크의 양이 무려 2억3천만갑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 김광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