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업체들간 아파트품질 고급화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아파트시장이 짓기만하면 잘 팔리던 공급자위주에서 잘 지어야 팔리는
소비자위주로 바뀌면서 주택건설업체들의 고객잡기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업체간 품질경쟁은 분양가제한 등으로 일부 평면변경 마감재개선
등의 형식적인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분양가자율화지역이 확대되고 소형평형의무건축비율이 완화되는
등 경쟁제한적인 요소들이 해소됨으로써 이제 업체들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아파트를 지어야 살아남을 수 있게 됐다.

이같은 환경변화속에 각 주택건설업체들은 평면설계에서부터 단지조성에
이르기까지 개성화 차별화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특히 갈수록 소비자들의 취향과 욕구가 다양화되고 까다로워지고 있어
주택건설업체들은 개성화 차별화전략을 더 강도 높게 추진할 수밖에 없게
됐다.

올 하반기 이들 업체의 공통된 목표는 인간 환경 문화가 함께 하는
아파트를 공급하는데 맞춰져 있다.

주요 주택공급업체들의 차별화전략을 살펴본다.

< 편집자 >

======================================================================

지역특성에 맞는 테마아파트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단지에 상징성을 부여하고 입주민들의 취향을 살리기위해 설계 및 시공
단계서부터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단지별로 대형목 식수와 산책로 중앙광장 등을 차별화하고 약수터 등도
지역여건에 맞춰 개발하고 있다.

내부공용부분은 호텔 프런트식의 1층경비실 설치와 지하주차장연결
엘리베이터 지하공동공간 확대계획을 갖고 있다.

이와함께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에 맞춰 공부방 음악실 취미실로 활용
가능한 테마룸을 설치하고 소형평형 고급화전략도 구상중이다.

또 1층세대 특화방안으로 노인층을 겨냥한 실버하우스나 2층과 연결하여
복층형 3세대주택으로 꾸미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