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소비 고효율등급으로 분류된 제품의 생산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제 판매된 제품중 상당수가 에너지 고효율등급으로 분류되지 못하는
것이어서 정부의 에너지절약시책을 무색케 하고 있다.

28일 통상산업부에 따르면 현재 에너지소비효율 등급표시대상 1천5백13개
모델중 등급이 1~2급인 고효율 모델은 47.5%(7백18개)로 95년에 비해
3.8%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장고의 경우 지난해 등급기준을 상향조정, 1~2등급 모델의 비중이 95년도
82.8%에서 지난해엔 60.9%로 급락했다.

에어컨도 고효율 모델비중이 95년 97.0%에서 작년엔 95.6%로 다소 줄었으며
특히 외국산 에어컨의 경우 고효율등급을 받은 모델이 하나도 없었다.

실제 판매된 제품을 기준으로 할때 백열전구(19.8%) 형광램프(12.5%)
안정기(13.9%) 승용차(41.5%)의 고효율등급 제품비중도 매우 낮았다.

특히 백열전구의 경우 95년에 비해 7.1%포인트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산부는 조명기기의 에너지고효율화가 특히 미진하다고 판단, 신축건물의
고효율조명기기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관련법을 오는 3.4분기중에 개정키로
하고 건설교통부와 협의키로 했다.

통산부는 또 최저효율기준 미달제품에 대해서는 생산및 판매를 아예 금지
하는 등 에너지효율제도 운용을 한층 강화하기로 하고 현재 에너지이용
합리화법 개정안을 임시국회에 상정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 박영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