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정공은 오스트리아의 제철설비업체인 뵈스트알피네사로부터 5백만달러
규모의 제철용 연주설비를 수주했다고 6일 발표했다.

연주설비란 쇳물을 이용해 완제품 이전의 1차 제품인 슬래브를 연속적으로
주조해 내는 기기를 말한다.

뵈스트알피네사는 오는 10월 현대정공으로부터 이 설비들을 인도받아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디드제철소에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는 뵈스트알피네사와의 이번 거래를 계기로 제철설비의 생산및 기술
개발에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또 독자모델의 개발및 일괄수주방식에 의한 설비수출을 적극 추진할 방침
이다.

현대 관계자는 "국내 업체중 유일하게 견적의뢰를 받았으며 이탈리아
루마니아 등 유럽 10여개 업체와 경쟁을 벌인 끝에 수주에 성공했다"며 "미국
일본 독일 등에 제철 연주설비들을 납품하며 쌓아온 기술력을 국제적으로
공인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현대정공은 올해 각종 제철설비및 크레인 프레스 등 산업기계부문에서
매출 1천9백억원, 수출 1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이영훈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