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그룹회장(72)의 차남인 동빈씨(42)가 그룹부회장으로 전격
선임되면서 롯데그룹 2세 경영체제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그룹부회장직은 한국과 일본을 격월로 오가며 그룹경영을 해온 신회장을
보좌하면서 한국롯데의 경영권을 실질적으로 행사하는 자리여서 이번 인사는
신회장이 후계구도의지를 밝힌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신준호 현롯데햄.우유부회장이 맡아오던 그룹부회장직은 그가 친형인
신회장과 양평동 롯데제과부지에 대한 소유권다툼을 벌인 끝에 해임된
후 그동안 공석으로 남아있었다.

따라서 이번에 동빈씨가 이자리를 메움으로써 그가 실질적인 그룹2인자로서
경영전반에 보다 폭넓게 관여할 수 있는 공식적인 입지가 확보된 셈이다.

신 신임부회장은 지난 88년 롯데상사에 입사한 이후 95년말 그룹
기획조정실 부사장 및 코리아세븐 부사장, 96년초 호남석유화학 부사장에
임명됐으며 이번에 그룹부회장을 맡는 등 그룹내에서의 입지를 점점
넓혀왔었다.

이와 함께 이번 인사는 신회장의 장남인 동주씨가 일본롯데를, 동빈씨가
한국롯데를 나누어서 경영할 것이라는 그동안의 후계구도 예측을 다시
수면위로 부상시키고 있다.

롯데그룹 미주본부에서 일하던 동주씨는 지난 95년부터 일본롯데통합연구소
소장 및 일본롯데전무(한국의 부사장급)로 근무하며 일본내 사업을
관장해왔다.

신부회장은 지난 77년 일본 청산학원대학에서 경제학사, 80년 미국
콜롬비아대학원에서 경영학석사(MBA)를 받았으며 노무라증권 런던지점에서도
오래 근무하는 등 영어와 일본어에 능통한 국제통으로 알려졌다.

< 이영훈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