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백주년을 맞는 소감은.

"국민들이 키워주고 보살펴준 덕분이다.

그러나 잔치를 맞았지만 축하할 수만 없어 안타까울 따름이다.

고객및 주주들에게 죄송하다.

리셉션 등 기념행사는 대부분 연기했다.

더욱 질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보답하겠다"


-1백주년은 어떤 의미가 있나.

"한국기업의 평균 수명은 30년정도로 알고 있다.

1백년을 한결같이 국가경제 발전에 밑거름이 됐다는 것에 긍지를 갖는다"


-한보사태로 행장자리도 비어있는데.

"위기를 극복하려는 직원들의 의지가 각별하다.

예금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6천1백억원의 업무이익을 달성하는데
문제없다.

어떤 일이 있어도 리딩뱅크자리는 유지한다"


-금융개혁이 활발히 진행중인데.

"내부적으로 합병에 관한 밑그림을 다 그려놓았다.

한보파문이 가시면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돼있다"


-새로운 1백년에 대한 준비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현재의 어려움을 기회로 삼고 세계 일류은행으로 발돋움하겠다.

조흥은행하면 "한국의 대표은행"이란 소리가 나오도록 하겠다.

우리에겐 이를 추진할 조직이 있고 인재가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