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s later the doctor met his formet patient.

"How do feel?" he asked.

"Wonderful, doctor, never better."

"I''ve been meaning to speak to you," said the doctor, "about that
money for the new hospital."

"What are you talking about?" said the patient.

"You said that if you got well you would contribute $500,000 to the
hospital."

"I said that?" asked the stingy man.

"That just shows how sick I Was."

----------------------------------------------------------------------


<> never better : 더 좋았던 적이 없는, 아주 좋은
<> stingy : 구두쇠의

----------------------------------------------------------------------



그로부터 몇달후 의사는 이 환자와 마주쳤다.

"몸 어떠세요?" "썩 좋습니다. 더할수 없이 좋어요"

"병원신축을 위해 기부하시겠다던 그돈 이야기로 한번 만나뵀으면 하던
참이었습니다"하고 의사가 이야기를 꺼냈다.

"그게 무슨 말씀이신가요?"

"병이 나으시면 병원신축을 위해 50만달러를 기부한다고 하시잖았어요?"

"내가 그랬던가요? 그런 소리를 했다면 내가 여간 아팠던게 아니로군"
구두쇠의 답변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