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그룹 특혜금융의혹을 수사중인 대검 중앙수사부(부장 최병국검사장)는
29일 은행감독원이 제일.외환.조흥.산업은행등 4개 시중은행에 대한 특별감
사에 착수함에 따라 특감자료를 넘겨받는 대로 정태수한보그룹총회장에 대한
계좌추적에 착수키로 했다.

검찰은 또 한보그룹의 당진제철소 시설자금 대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이철수 전제일은행장과 이형구전산업은행총재를 빠르면 30일중 소환, 조사
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와함께 이전행장및 이전총재외에 4개 시중은행의 전.현직 은행장
6명도 차례로 불러 조사하는등 금융권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계
획이다.

검찰은 부정수표단속법위반혐의로 고발된 정일기.홍태선전한보철강사장에
대해 빠르면 30일중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은 이에앞서 지난 28일 소환한 김종국전재정본부장과 홍태선.정일기전
한보철강사장에 대해 이틀째 철야조사하는등 지금까지 모두 10여명의 한보
및 은행관계자를 소환조사했다.

한편 청와대고위당국자는 이날 검찰수사와 관련,"구정이전에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 말해 다음주중 상당수 관련인사들의 구속이 집행되고 중간수사결
과발표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당국자는 "다른 사건이 내사와 조사단계를 거쳐 수사에 착수하는 것과는
달리 이번 사건은 바로 수사에 착수해 수사가 빨리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번 수사에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혐의가 있으면 모두 계좌추적도
할것"이라며 "공장단지 인가과정이나 사업의 타당성여부등도 수사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윤성민.이심기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