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크린"은 국내 최대의 정유사인 유공의 자존심을 톡톡히 살려준 브랜드
휘발유다.

유공은 경쟁사에 상표 휘발유 시판의 선수를 뺐기고 시장 점유율까지
내려갈 조짐이 보이자 지난해 10월 "엔크린"을 내놓고 본격적인 수성 작전에
나섰었다.

1년여가 지난 시점에서 볼 때 결과는 대성공으로 평가된다.

"엔크린"을 시판하기 직전인 작년 9월 36.9%였던 유공의 국내 휘발유
시장 점유율은 1년만인 올 10월 현재 38.7%로 2%포인트 가까이나 높아졌기
때문이다.

휘발유시장은 점유율이 1% 포인트만 달라져도 파란으로 인식될 정도로
탄력성이 작은 시장임을 감안할 때 "엔크린"은 회심의 반격탄이었던 셈이다.

유공 관계자는 "엔크린"의 빅히트 비결에 대해 "무엇보다 품질이 우수하기
때문"이라고 잘라 말한다.

유공이 자체 개발한 첨가제는 미국의 SWRI와 영국의 리카도 등 국제적인
성능평가기관으로부터 선진국의 기존 제품보다 우수하다는 객관적인
평가도 받았다.

엔진내부의 찌꺼기 발생량을 대폭 줄여줄 뿐만 아니라 기존에 쌓여 있던
찌꺼기까지 없애 엔진수명을 연장하고 엔진의 출력과 연비를 향상시키는
효과가 특히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 관계자는 "엔진 내부 찌꺼기 발생의 주원인인 고비점 방향족의
함량을 사전에 대폭 줄인 공정이 기술력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품질만으로 히트를 친건 아니었다.

유공은 "엔크린"을 내놓으면서 그동안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의 위치에
만족해 왔던 보수적 마케팅방식을 완전히 바꾸었다.

영업사원들에겐 더 이상 뒷짐지고 앉아서 기다려서는 1위 자리가 흔들린다
는 위기의식을 불어넣었다.

주유소 대리점 등 영업사원 총 2,500여명에 대해 100회 이상 서비스교육을
실시하는 등 고객만족경영체제 구축에도 박차를 가했다.

동시에 제휴카드인 유공비씨카드 서비스제를 강화했다.

유공비씨카드의 회원수는 그래서 지난 11월7일 제휴카드로는 처음으로
200만명을 돌파하기까지 했다.

"엔크린"의 인기에는 특히 광고의 공을 빼놓을 수 없다.

"새 차니까" "헌 차니까" "내 차니까"의 시리즈로 방영된 코믹CF는 지난
5월 한국조사개발원이 조사한 TV광고 인지도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 광고를 통해 그동안 보수적이고 다소 거만하게까지 일반에게 비쳐졌던
유공의 기업이미지가 순화됐음은 물론이다.

유공은 내년 1월 유가가 전면 자유화되더라도 "엔크린"을 앞세워 시장
점유율 1위 굳히기 전략을 밀어붙일 방침이다.

< 권영설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