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TV의 "임꺽정" (드라마 부문)과 KBS1TV의 "체험, 삶의 현장"
(비드라마 부문)이 방송기자가 뽑은 올해 최고 TV프로그램의 영예를
차지했다.

또 SBS의 "부자유친" (드라마 부문)과 역시 SBS의 "이주일의 투나잇쇼"
(비드라마 부문)가 최악의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종합일간지와 경제지, 통신, 스포츠지 등 16개 언론사의 방송담당기자
45명이 26일 오후 방송위원회에서 실시한 "올해의 베스트, 워스트 프로그램"
투표 결과 SBS "임꺽정"은 242점, KBS1 "체험, 삶의 현장"은 151점으로 각
부문 베스트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찬조금 시비로 얼룩진 KBS1의 "열린 음악회"가
워스트프로그램 4위에 꼽혔다.

드라마와 비드라마 부문으로 나눠 최고및 최악 프로그램 5위까지를
기명투표한 뒤 그 결과를 점수로 매긴 각 부문의 순위는 다음과 같다.

<>.드라마

<>베스트 1위 "임꺽정" (SBS) 2위 "애인" (MBC)
3위 "형제의 강" (SBS) 4위 "길위의 날들" (KBS1)
5위 "목욕탕집 남자들" (KBS2)

<>워스트 1위 "부자유친" (SBS) 2위 "슈팅" (KBS2)
3위 "간 큰 남자" (KBS2) 4위 "남자대탐험" (SBS)
5위 "행복의 시작" (SBS)


<>.비드라마

<>베스트 1위 "체험, 삶의 현장" (KBS1) 2위 "PD수첩" (MBC)
3위 "역사추리" (KBS1) 4위 "세계는 지금" (KBS1)
5위 "도전, 지구탐험대" (KBS2)

<>워스트 1위 "이주일의 투나잇쇼" (SBS)
2위 "이영하.이영자의 달빛소나타" (SBS)
3위 "슈퍼선데이" (KBS2)
4위 "열린 음악회" (KBS1)
5위 "생방송 한밤의 TV연예" (SBS)

< 김수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