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노조는 다시 힘을 찾을수 있을 것인가.

내년 영국 총선에서 노동당이 집권하면 대처정권하에서 약화된 노조가
70년대의 막강한 힘을 되찾게 될 것인가에 일반의 관심이 쏠려 있다.

삼성 LG 등 한국계 기업을 포함, 영국에서 생산활동을 하고 있는 다국적
기업들은 내년 5월이전 실시되는 영국의 총선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노동당이 승리, 이로 인해 노조활동이 예전처럼 강화될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현재까지는 내년 상반기중 실시될 총선에서 노동당이 보수당을 이길 것으로
내다보는 전문가들이 다수를 점한다.

지난 92년 총선에서 노동당이 내내 보수당을 앞서가다 막판 뒤집기 당한
경험은 있으나 보수당의 장기집권과 존 메이저총리에게 국민들이 싫증을
느끼고 있어 이번은 상황이 다르다는 분석을 깔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말 실시된 갤럽조사 결과 노동당이 54%의 지지율을 획득,
보수당의 인기를 압도하는 등 각종 여론조사는 노동당의 현저한 우세를
점치고 있다.

그러나 노동당이 집권해도 영국 노조가 과거의 힘을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견해가 지배적이다.

그 하나는 노동당과 노조단체간 연결고리가 상당히 약화됐다는 점이다.

지난 17년간 보수당에 정권을 넘겨준 이유가 노조활동을 무조건 지지했기
때문이란 현실인식의 결과였다.

이에 따라 노동당은 전적으로 노조 후원금에 의존해온 과거와는 달리
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계층으로부터 후원금을 받는등 지지계층을 확대하는
변신의 노력을 거듭해왔다.

여기에다 지난 94년부터 노동당을 이끌고 있는 토니 블레이어당수(43)의
성향도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

그는 이달초 열린 노동당 전당대회에서 "신노동당" 건설을 주창한후
"노동당이 노조의 지지에 안주하는 시대는 지났다.

영국 국민의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공언했다.

그는 10대 공약으로 직업훈련 강화 사회보장제도의 축소 등을 내세워
노동당 간부들은 물론 보수당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물론 그는 보수당과는 달리 유럽연합(EU)의 사회정책을 수용, 최저임금제
를 도입하겠다고 밝히는 등 "노조 끌어안기" 공약도 내놓았으나 오는 12월
삼성전자 영국공장의 교육훈련센터 준공식에 참여를 희망하는 등 고용조건을
개선하는 일에도 상당한 관심을 보여 기업인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영국의 명문 옥스퍼드대를 졸업, 변호사를 거친 대표적 지성인으로 고졸
출신인 존 메이저 영국총리보다 외형적으로는 보다 보수당에 가까운 인물로
평가받는 그는 과거의 노조지향적 노동당과는 성향이 다른 새로운 분위기를
조성해 가고 있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