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변조를 방지할 수 있는 새로운 수표 어음 양도성예금증서(CD)가
3일부터 선보인다.

은행들이 이날부터 선보이는 수표.어음은 <>자기앞수표 5가지 (10.30.
50.100만원권 무정액권) <>가계수표 3가지 (100.300.500만원이하권)
<>국문당좌수표 <>약속어음 <>양도성예금증서 3가지 (1억원이하권 1억원
초과 10억원이하권 10억원초과권) 등 모두 13종류이다.

새로운 수표에는 은화(무궁화무늬) 미세문자(자기앞수표) 이색성
형광물질 등이 들어있다.

그러나 복사된 위조품에는 이것이 나타나지 않는다.

복사하거나 위조할 때 액면주위에 있는 나선형 광간섭무늬는 위조된
수표에서 색변화를 일으키고 물결모양 무늬를 발생시킨다.

또 색변환기법을 사용, 위조수표에서 비표인 "수표"문자가 나타나지
않고 지문색상이 노란색 계통으로 변하도록 했다.

결재란에 삽입돼있는 비표 "x"(잠상패턴)는 육안으로는 식별이
어렵지만 위조할 경우 선명히 드러난다.

< 이성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