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채가 운보석제를 지나 고불고불한 길을 따라 소상관 근처에
이르렀을때, 마침 보옥이 소상관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보옥도 망종절과 화신제를 지내는 여자들 속에 대옥이 없는 것을 알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소상관으로 온 모양이었다.

보채는 대옥이 소상관에 있다면 보옥이 대옥을 데리고 나오겠지 하고
마음에 시기심 같은 것을 품지도 않았다.

보옥이 기거하는 이홍원으로 보채가 들어가는 것을 본 대옥의 태도와는
사뭇 대조적인 셈이었다.

보채가 소상관으로 향하던 발걸음을 돌려 다시 화신제가 벌어지는
곳으로 가려는데,문든 나비 한 마리가 바로 앞에 날아가고 있지 않은가.

옥색을 바탕으로 노랗고 까만 줄무늬가 박인 나비의 날개가 어찌나
고운지 보채는 그만 넋을 잃고 그 나비를 따라갔다.

그러다가 나비를 잡고 싶은 생각이 들어 소매 안에서 부채를 꺼내어
펴서 그 그장자리로 살짝 때려 잡으려고 하였다.

그러나 나비는 요리조리 잘도 피해 달아났다.

나비는 쑥밭을 지나 꽃나무와 버들가지 사이로 빠져나가더니 도랑을
건너갈듯 말듯 도랑가에서 날개짓만 하고 있었다.

이때다 하고 보채가 부채를 휘둘렀으나 나비는 부채가 일으키는 바람을
타고 더욱 높이 올라가 보채를 놀리는 듯 나풀나풀 도랑을 건너갔다.

요것 봐라. 보채는 슬그머니 오기가 생겨서 도랑을 훌쩍 뛰어넘어
나비를 따라 어느새 적취정까지 왔다.

나비는 보채에게 작별인사라도 하는양 적취정을 한바퀴 휘 돌더니
연못 저 너머로 멀리 날아가고 말았다.

보채는 맥이 쑥 빠지는 기분이었다.

이마와 겨드랑이에 땀이 나고 숨마저 가빠졌다.

그래 한숨을 후 내쉬며 돌아서려는데 적취정 안에서 사람의 목소리가
새어나왔다.

보채가 기척이 나지 않게 몸을 웅크리고 가만히 귀를 기울이니 그 소리는
아무래도 보옥의 시녀들인 소홍과 추아의 목소리 같았다.

"언니, 왜 나에게 거짓말을 했어요?"

"내가 무슨 거짓말을 했다고 그러니?"

"언니 손수건도 아닌데 왜 자기 손수건이라면서 나에게 사례까지
하였느냐 말이에요"

"아니, 이애가. 무슨 말을 하는 거야. 내 손수건이 초록 비단 손수건
이라고 했잖아"

"가운 도련님이 그런 손수건을 또 하나 더 갖고 있길래 따져물었지요.

그러니까 가운 도련님이 실토를 하더군요.

사실은 비슷한 손수건을 언니에게 준 거라구요.

언니가 자기 손수건이 아닌 줄 알면서도 그 손수건을 받으면 가운
도련님은 언니가 가운 도련님의 선물을 받아들인 것으로 여기겠다 하고
그랬다는 거예요"

"아이구, 기가 막혀"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