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한국산 석유수송용 강관에 대해서도 반덤핑관세를 물릴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업계의 대책마련이 요망되고 있다.

4일 한국무역협회 워싱턴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미국은 현재 한국산 스탠
더드강관에 대해 물리고 있는 반덤핑관세를 석유수송용 강관에 대해서도 확
대적용할 것을 검토중이며 오는 4월중 관세부과여부를 최종확정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의 이같은 움직임은 석유수송용 강관이 스탠더드강관의 대체재로 사
용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미업계는 지난 94년부터 석유수송용 강관
가운데 2종을 스탠더드강관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미국은 한국산 스탠더드 강관에 대해 현대강관 4.62% 한국강관 4.08% 부산
스틸 5.35% 마산강관 11.63%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석유수송용
강관에 대해서도 반덤핑관세를 물릴 경우 세율은 이와 비슷한 수준이 될 전
망이다.

한편 석유수송용 강관을 미국에 수출하고 있는 업체는 현대강관 한국강관
부산스틸 동부제강 동일강철 동국제강 등이다.

<임 혁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