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계가 독자모델 엔진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 기아 대우 아시아등 자동차업체들은 1백% 독자기
술 확보를 위해 핵심부품인 엔진의 독자모델화를 서두르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독자개발에 따른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 해외업체와
공동개발에 나서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미 독자엔진인 1천5백cc급 알파엔진과 1천8백~2천cc급 베타엔진의 상용
화에 성공한 현대자동차는 2천5백cc급 6기통엔진 개발에 착수했다.

삼성자동차가 닛산에서 들여올 VQ엔진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 회사는 또 1천5백 급 초희박연소(Lean-Burn)엔진의 개발을 완료, 양산시
험에 들어갔다.

기존 2천cc엔진의 성능을 대폭 개선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으며 8백cc급 엔
진개발도 완료했다.

기아자동차는 현재 독일 BMW의 영국 자회사인 로버사와 2천.2천5백cc급 엔
진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개발이 거의 마무리돼 가고 있는 이 엔진은 우선 내년부터 수출용 G카에 장
착된다.

BMW측도 이 엔진을 신차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아는 이 엔진을 토대로 차기 대형승용차에 들어갈 4천 급 엔진도 개발할
계획이다.

대우자동차도 이탈리아의 피아트사와 2천.2천5백.3천cc급 엔진을 공동개발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1천3백~2천cc급 엔진은 부평기술연구소에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아시아자동차는 1만cc급 디젤엔진 "H-100"의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가
있다.

수냉식 직렬 6기통의 이엔진은 배기량 9천4백20cc에 최고출력 2백40마력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는 이엔진을 8t트럭과 대형버스에 탑재할 계획이다.

< 김정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