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기업들이 올상반기중에 평양무역사무소를 설치하고 일본기업들이 대북
투자조사단 파견을 추진하는등 외국기업들의 북한진출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17일 대한무역진흥공사가 발간한 "북한뉴스레터"에 따르면 독일의
10개 대기업과 뒤셀도르프의 한국경제정보원은 오는 28일 베를린에서
평양 무역사무소개설을 위한 회의를 열고 이와관련한 의정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정보원의 라인원장은 "늦어도 오는 6월말까지는 독일기업들의
평양무역사무소가 설치될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동아시아연구회도 10여개의 기업으로 구성된 투자조사단을
5월중에 북한에 파견하기위해 준비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연구회는 섬유위탁가공기업을 중심으로 지하자원개발과 수산물등의
조사단을 북한에 파견,나진.선봉지역경제특구를 시찰하고 모란봉피복공장을
견학할 예정이다.

< 김영근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