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사는 올해 "아래아한글3.0" 윈도즈버젼 출시와 함께 사무실통
합 작업환경인 오피스웨어사업,가정자동화를 위한 인텔리전트 홈사업,CD롬생
산을 통한 멀티미디어사업,부가정보서비스사업등에 진출한다.

(주)한글과컴퓨터(대표 이찬진)는 15일 종합소프트웨어 회사로 도약하기위
한 이같은 내용의 95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한글과컴퓨터사는 윈도즈상에서 사용하기 위한 워드프로
세서 아래아한글3.0을 3월초에 시판하며,DOS버젼 아래아한글에 대해서는 지
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해나갈 방침이다.

이와함께 세계 어느곳에서도 사무실과 연결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글로
벌오피스" 개발사업에 착수,1단계로 사무용 통합소프트웨어인 "오피스웨어"
를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집안팎에서 가전기기를 관리하고 문단속도 할 수 있도록 하는 "인텔리
전트 홈" 소프트웨어를 3월중에 시범적으로 신축아파트에 설치,운영키로 했
다.

이외에도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등 10여편의 CD롬을 제작,멀티미디어사업
에도 진출하고 E-MAIL과 팩스서비스등 부가정보서비스사업을 위한 "한네트
서비스"를 상반기중에 실시할 계획이다.

한글과컴퓨터사는 이를 위해 기존 부서별 체계를 해체하고 시스템 소프트웨
어,어플리케이션,오피스웨어,정보통신부문등 4개부문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최근 완료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