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은 베트남 우전공사와 사업협력계약을 체결, 베트남 전기통신망
현대화사업에 본격 참여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하노이에서 권태영 한국통신 해외협력단장과 당 딘람 베트남 우
전공사 부사장간에 체결된 사업협력계약에 따르면 한국통신은 향후 3년간
4천만달러(3백20억원)를 투자, 베트남북부 하이퐁,하이홍,광린 등에 전화시
설을 건설하고 건설후 7년간 공동운영하면서 수입을 배분하도록 돼 있다.

한국통신은 통신사업 국제화전략의 일환으로 해외통신사업 진출을 적극 추
진, 지난 7월 필리핀 및 인도 통신사업에 참여한 바 있어 이번에 3번째로
베트남에 진출하게 됐다.
한국통신의 베트남 통신망 현대화사업 참여를 계기로 양국간의 통신협력이
본격화돼 전전자교환기(TDX)를 비롯한 국산 통신장비의 베트남진출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