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상승으로 땀과 피지분비가 늘어나는 여름에 자외선을 차단해주면서도
아름다움을 연출할수 있는 메이크업 요령에 대해서 알아본다.

>> 피부표현 <<

기초손질후 메이크업베이스와 SPF크림을 얇게 펴바르고 선파운데이션을
1~2회 가볍게 발라준다.

화장솜을 화장수에 적신후 트윈케익을 묻혀 가볍게 밀듯이 발라 번들거림
을 차분하게 눌러주면 효과적이다.

젖은 솜을 이용하면 청량감이 느껴져 상쾌할뿐만 아니라 지속력이 뛰어나
땀을 흘린후에도 잘 지워지지 않는다.

그러나 파운데이션과 트윈케익을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실내의 냉방등으로 쉽게 건조해지고 특히 눈과 입주위는 피부두께가 얇아
두껍게 마르면 잔주름이 두드러져 보이게 된다.

>> 눈화장 <<

산뜻하고 청량감있는 느낌을 주기위해 푸른색 계열을 사용하면 무난하다.

눈썹 바로 아랫부분에 상아색을 깨끗하게 발라준 다음 연한 청보라색을
눈꺼풀 전체에 엷고 은은하게 덧바른다.

검정색 아이라인으로 눈매를 또렷하게 강조해주고 짙은 군청색 계열의
아이섀도를 눈꼬리 부분에만 덧발라 마무리 해주면 좋다.

>> 입술화장 <<

번들거림이 느껴지면 더욱 더워 보이므로 립스틱을 바른후 휴지로 가볍게
눌러주거나 얇은 휴지를 입술위에 두고 파우더를 브러시에 묻혀 간접적으로
발라주면 산뜻한 느낌이 난다.

색깔은 너무 튀지 않는 내추럴 계열의 연한 살색 립스틱이 무난.

세련된 느낌을 주고 싶다면 핑크 레드 오렌지색 립스틱에 파운데이션이나
메이크업베이스를 소량 섞어 사용하면 자연스러운 색을 연출할 수 있다.

>> 볼화장 <<

날씨 탓으로 얼굴이 상기될 수 있으므로 생략하거나 연한 오렌지 브라운색
등을 섞어 얼굴 윤곽선에 그늘을 만들어 입체감 있게 보이도록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