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공해운이 국적외항선사중 올들어 처음으로 신조BBC(국적취득조건부
나용선)선박을 확보했다.
19일 해운항만청및 해운업계에 따르면 유공해운은 최근 신조BBC선박 확보
실수요자로 선정돼 7만DWT급 일반화물선 1척을 대우조선에 발주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공해운이 이번에 확보한 신조BBC선박의 선가는 금리(리보+1%선)포함 2천
9백만달러이며 금융선은 (주)선경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공해운은 오는 12월 "K-포쳔"호로 명명되어질 이 배를 인도,지난해 노후
선으로 처분된 "K-챌린저"호를 대체해 곡물및 석탄을 실어나르는 보정기선
항로에 투입할 계획이다.
해항청은 올 상반기에 BBC자금으로 4억8천만달러를 확보해 놓고 있으나
아직 선사들의 선박확보 희망이 없어 유공해운이 첫 대상자로 선정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