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금융업계는 법정관리를 신청한 계성제지와 남한제지에 4백억원가량을
대출을 주고있어 법정관리가 받아들여질 경우 적지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계에 따르면 서울의 삼희투금 동아투금과 지방의 한일투금 영남
투금 대전투금 경수투금등 모둘 10개투자금융회사들이 계성제지와 남한제
지에 기업어음 팩토링 중개어음등의 형식으로 대출을 제공한것으로 나타났
다.
삼희투금은 이날현재 모두 1백6억원의 대출을 주었으나 어음할인이 20억
원 이고 팩토링어음이 86억원(남한제지 44억원,계성제지 42억원)이어서 실
제 떼이는 금액은 20억원을 약간 웃도는 선일 것으롤 예측하고 있다.
동아투금도 어음할인은 한푼도 없고 32억원을 팩토링어음할인형식으로 대
출,상당수의 금액을 회수할수 있을 것으롤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