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취업시 가구의 소비성향이 늘어난다는 통념과는 달리 우리 주부들은
직장일과 집안일의 이중부담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가계의 쓰임새는
오히려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은경제연구소 양세정연구원이 90년 통계청 도시가계연보를 기준, 전국
도시근로자 1천2백49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주부의 취업이 가정 소비지출
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소비자학 연구)에 따르면 주부가 취업한 맞벌
이 가정은 전업주부가정에 비해 월평균 가계소득은 1만8백91원이 더 많지만
월평균 소비지 출은 오히려 4만4천6백58원이 적다.
월평균 소비지출액은 전업주부가구가 71만5천1백80원인데 비해 취업주부가
구는 67만5백22원에 불과하다.
평균소비성향을 계산하면 취업주부가구는 66.2%로 전업주부가구의 71.4%보
다 낮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