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가도 조직은 살아야 한다"u

장영자씨태풍으로 행장을 잃게된 서울신탁은행과 동화은행은 행장
선임과 내부조직정비로 또다른 홍역을 치러야 할 판이다.

가장 급한게 후임행장선임. 정기주총이 불과 한달앞으로 다가와
서둘러 후임을 정해야 한다. 은행감독원이 마련한 은행장선임에 관한
지침은 행장후보를 선정하는 추천위원회구성을 외부영입때는 주총,
내부승진때는 이사회기준으로 15일전에 끝내도록 되어있다. 시간이
촉박하지만 두 은행모두 전무들이 "문책경고"를 당해 "옴짝 달싹할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신탁은행의 경우 김용요전무와 장만화전무가
은행장선임에 관한 지침이나 금융기관문책 운용세칙에 걸려 행장이
되기 어려워 상무중 한사람의 승진과 외부영입가능성을 점쳐볼 수
있다.

상무중에선 김영석전행장과 서울대상대동기인 구선회상무와 수석
상무인 김규석상무가 거론될수 있다. 그러나 이중 한명이 행장이 될
경우 두전무가 모두 옷을 벗어야 한다는 부담이 따라 선뜻 취할수
있는 카드가 아니라는게 주위의 평이다. 또 김상무는 이번이 중임
임기만료다.

그렇다면 자연스럽게 외부영입을 추진할수 밖에 없는데 외부영입
중에서는 은행업무를 잘아는 전직 시중은행장 흠집이 없는 사람,
이은행출신의 현직 시중은행임원 및 재무부나 한은(은행감독원포함)
출신이 대상으로 떠오를수 있다.

그러나 이번 장씨금융사고에 대해 재무부나 한은이 어느정도 책임을
느끼지 않을수 없는 상황이어서 재무부나 한은출신이 행장자리를
차지하기에는 은행안팎의 정서상 곤란하다는게 일반적인 평이다.

전직 시중은행장중에서는 다른 시중은행장자리가 빌때 물망에 올랐던
김영석전조흥은행장이나 송보열전제일은행장이 거론된다. 서울신탁은행
으로 합병된 서울은행출신인 유양상신한은행전무도 후보군의 한명은
될수있다. 그러나 신탁은행에선 행장을 외부에서 영입할 경우 상처로
얼룩진 은행을 이끌고 가기 어렵고 마땅한 사람도 없다는 점을 들어
어떻게 든 내부승진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있다. 이래저래 난산이
불가피 할 것 같다.

동화은행은 더 복잡하다.
송한청전무가 두번 문책경고를 받은데다 현재의 임원진에 대한 전면
교체를 은행사람들이 바라고 있어 외부영입외에는 대안이 없지 않느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외부영입의 경우 작년 9월 선우윤전행장과 경합했던 민수봉상업증권
사장과 백승조흥증권사장이 후보로 등장할수 있다. 민사장은 상업증권이
이번 장씨사건과 깊숙히 연루돼 약점을 안고있다는게 주위의 얘기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이 모두 이북출신들이라는 점에서 또다시 이북출신을
고집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은행안의 부정적인 여론에 밀려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동화은행의 많은 문제점중의 하나가 설립주체인 이북
출신들이 임원을 할당식으로 맡고 있고 또 주주들의 경영간섭이 심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에는 지역에 얽매이지 않고 유능한인재를 영입하자는 여론이 높아
민사장과 백사장이 후보대상에 끼기 어려울 수도 있다.
그렇다면 동화은행 역시 은행업무에 밝은 시중은행임원이나 전직
은행장을 대상으로 후임행장을 물색해야 하는 상황이 될수도 있다. 이런
점에서 오는 2월 주총에서 임기를 맞는 은행의 감사, 은행의 감사 등을
후보로 점치는 사람도 있다.

서울신탁은행과 동화은행은 27일 확대이사회를 열고 김용요전무와
송한청전무를 행장대행으로 선임, 내부수습에 나섰다. 기관과 조직은
살려야 한다는 절박감때문에 행장을 잃은 충격에서 벗어나려는 안간힘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조직정비에 가장 중요한 "선장고르기"가 진통을
거듭할수 밖에 없어 이래저래 두 은행의 장씨파동은 오래 갈 것같다.

두 은행의 직원들은 사고로 얼룩진 은행의 이미지를 쇄신시킬수 있도록
은행사정을 잘 알면서 추진력을 겸비한 인물을 행장으로 선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감독당국은 두 은행이 추대한 은행장후보가 부적격하다고 판단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청와대관계자는 이날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은행장인사를 해당
은행자율에 맡긴다는 원칙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말하고 "다만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선정한 행장후보가 업무수행에 부적절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예외없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