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강영훈총재는 3일 북한이 거제도에서 발견된 인민군포로의
자료 인도를 요구한 것과 관련, "적십자사가 관여할 입장에 있지 않다"며
이를 거부하고 남북적십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북측에 촉구했다.

강총재는 북한이 지난달 24일 인민군포로 자료의 인도를 요구한데 대해 이
날 북한적십자회 이성호위원장대리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이른바 자료
인도문제는 사안의 성격상 적십자사가 관여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