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안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온 김덕용정무장관은 3일 야당의 예산안처리
저지에 대해 "정말 답답한 일"이라며 "합리적으로 받아줄 것은 다받아주었는
데도 야당이 1백% 자기주장만 해서야 일이 되겠느냐"고 비난.
김장관은 "안기부법 개정문제에 대해 우리는 야당의 핵심적인 3가지 요구를
모두 받아들였다"며 "인권침해와 정치공작금지 규정을 넣고 정보위를 설치해
철저한 감시장치를 마련하면 된 것 아니냐"고 반문.
김장관은 "야당 사람들도 개인적으로 만나면 자기들 주장이 합리성이 없다
고 하더라"며 "야당의 주장은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자동차를 없애자는 것과
같다"고 공격.
김장관은 "최대한 양보하면서 야당과 협상에 임했지만 타협이 이루어질 전
망도 뜻도 없어보이는데 여당이 어떻게 법정시한을 어기며 예산안 처리를 늦
출수 있느냐"며 "언론이 저간의 사정은 모두 접어두고 날치기라고만 쓴다"고
불만을 토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