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태국등 3개국의 공조수사로 우리나라 검찰수사 사상 최대규모
의 헤로인 국제밀거래조직이 적발됐다.
서울지검 강력부(류창종부장 손기호검사)는 25일 지난 3년동안 모두 8차
례에 걸쳐 태국 마약조직으로부터 헤로인 약4백kg(도매시가 3백20억여원)
을 사들여 몰래 국내로 들여온뒤 이를 미국에 되판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법위반)로 김현식씨(47)와 김순자씨(41.여) 2명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김씨 조직의 행동대원격인 김근용(51) 최영일씨(57)등 2명과
이들로부터 미국에 밀수입된 헤로인을 사려던 미국인 4명은 우리측과 공
조수사를 벌인 미연방 수사국(FBI)에 구속됐으며 이들이 거래하려던 헤로
인 2백kg(도매시가 1백60억여원)도 압수됐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등은 90년초부터 지난 9월까지 태국인 쿤타이(가명)
로부터 8차례에 걸쳐 헤로인 4백kg을 수출입품으로 위장한 인쇄기계 등에
숨겨 국내로 들여온 뒤 같은 수법으로 이를 다시 미국 로스앤젤레스나 뉴
욕 등지로 밀수출해 온 혐의를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