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경제단체들은 정부가 에너지관리공단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대해
전격적으로 직장폐쇄를 결정하는등 강경대처한데 대해 공식적으로는 일절
반응을 보이지않았다.

5일 호텔롯데에서 내년도 임금 및 노사문제등을 협의하기위해 열린
경제5단체장회의에서도 이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참석자들은 말했다.

그러나 경제단체관계자들은 익명을 조건으로 "정부의 이번 강경조치가
앞으로의 노동정책방향과 어떤 함수관계를 갖는게 아니냐"고 반문하는등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책기관
의 노동조합들은 신경제건설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
에서 과도한 요구를 자제하고 협력적 자세를 보여야할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계<<

한국노총 전노대등 노동계는 에너지관리공단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대한
정부의 직장폐쇄결정은 자율적인 노사관계를 저해하는 강압적인 처사라며
거센 반발을 보였다.

한국노총의 최대열홍보부장은 "직장폐쇄는 노조의 쟁의행위에 맞서 사용자
가 행사할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며 "당사자도 아닌 정부가 개입해
자율적인 노사관계를 해치는 이같은 결정을 내렸던 것은 최근 점차 정착돼
가는 노사간 신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고 강조.

허영구 전노대집행위원장도 "정부출연기관은 각부처의 특별법에 의해
설립됐기 때문에 정부가 이들 노사문제를 해결하기위해 나서는것은
제3자개입에 해당된다"며 "임금안정을 위해 이들 기관을 희생양으로 삼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