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공직자윤리위(위원장 박승서)는 18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1차
부동산자료 점검결과를 논의하는 한편 국회의원을 포함 1천5백53명의
직계존비속에 대한 금융자산 실사방법을 최종 확정했다.
윤리위는 지난 4일 입수한 건설부와 국세청의 주택및 상가자료와 13일
내무부가보내온 토지관련자료를 국회의원등의 재산등록서류와 대조한
결과,차이점이 드러난대상자에 대해 일단 소명을 위한 증빙자료제출등을
요구한뒤,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부분에 대해서 현장확인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윤리위의 1차 부동산 자료대조 결과 40명에 가까운 여야의원의 부동산
내용에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윤리위는 또 금융자산실사는 전대상자를 공평히 실사한다는 종래의 방침을
에서 후퇴,일정기준에 따라 금융자산누락의 의혹이 있는 대상에 대해서만
실시하는 방안을 채택한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