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직자의 재산공개가 마무리돼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본청과 구청
시교육청 시.구의회의원등 서울지역의 공직자 7백93명의 재산이 9일
공개됐다.

재산공개결과 최고재력가는 한상현의원으로 3백86억3천3백만원을 등록했고
그 다음이 우경선의원(3백10억1천1백만원),오기창의원(2백69억6천1백만원)
인것으로 나타났다. 시의원들가운데 1백억원이상은 9명,50억~1백억원
미만이 21명등 50억이상 재력가만도 30명에 이르렀다. 시의원들의
평균재산은 36억6천8백만원으로 국회의원 재산평균 25억4천4백만원에
비해 11억2천4백만원이 많았다.

시간부및 유관단체 공직자중 최고 재력가는 이동지하철본부장으로
28억8천1백만원을 등록했고 그 다음으로 배문환시설관리공단이사장이
22억7천4백만원이었다.

이원종서울시장은 12억5천7백만원을 등록해 지난번 재산공개때보다
2천만원가량이 늘었고 우명규부시장은 공시지가변동으로 지난번보다
7천여만원이 줄어든 18억6천8백만원을 공개했다. 시공무원의 재산은 평균
11억1천1백만원으로 중앙부처 9억8천1백만원보다 1억3천만원이 많았다.

교육공직자의 재산평균은 16억6천8백만원이었고 이들중 최고 재력가는
59억4천1백만원을 등록한 서용웅교육위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공직자의 재산공개결과 재력가로 드러난 의원 공무원중 유산을
상속받은 극히 일부를 제외하곤 대부분 수도권 주요지역에 부동산을
소유하고있는등 부동산투기의 흔적이 역력해 또한차례 인사태풍이
불가피할것으로 전망.
백서울시의회의장은 경기도 화성군 율암리일대에 임야와
논밭2만4천여평(문중재산포함)과 강남구 논현동에 1천7백여평의 빌딩등
곳곳에 본인및 부인 아들명의로 상당수의 부동산을 분산 보유하고 있으며
김진욱서울시도시개발공사사장은 연고가 없는 전남 동광양시 황금동과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등에 2천여평을 지난80년대에 장남명의로
구입,부동산투기 의혹을 사고있다.

서울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와관련,부동산 투기혐의등 축재에 부정한
방법이 동원된것으로 밝혀진 공직자에 대해서는 건설부등 중앙부처에
조사를 의뢰할 방침.

<>.재산이 공개된 1백31명의 시의원가운데 본인이나 배우자명의로
2가구이상의 주택을 소유하고있는 공직자는 3분의 1가량인 40명인것으로
집계.
규모별로는 <>2채 소유자가 23명 <>3채 6명 <>4채 6명이었고
<>5채이상소유자도 5명인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최다보유자는 신안건설산업(주)과 신안비치호텔을 경영하고있는
우경선의원(민자)으로 단독주택(대지1백16평)이외에 아파트등 무려 86채를
갖고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두번째로 주택이 많은 한상현의원(")은 서울
노원구공릉동371등에 연립주택11채와 상가주택 4채등 모두15채를 소유.

<>.구청장 구의원등 기초자치단체공직자들의 재산도 서울시광역공무원
시의원들 못지않게 많은 재산을 보유하고있는것으로 나타났다.

구의회 의원들은 시의회의원들보다는 전체적으로 재산이 적으나 1백억원을
넘는 의원이 육만수양천구의회의장(1백73억원)유쾌하강동구의회의장
(1백48억원)김장환중구의회의장(1백38억원)등 3명으로 50억원이상만도
13명에 이르고있다. 17개 전.현직구청장중에는
11일 재산을 공개할 예정인 김승겸영등포구청장이 33억원으로 수위를
차지할것으로 예상.

최선길도봉구청장은 28억6천7백만원,이기재노원구청장이
19억6천5백만원,허완양천구청장이 15억3천6백만원을 각각 등록해
본청간부들의 재산평균을 훨씬 상회한것으로 나타났다.
<>.소유한 재산보다 빚이 더 많아 이번 재산공개가 결국 빚공개가 돼버린
시의원이 3명이나 돼 눈길.

최정식의원(민자.도봉4)은 재산보다 빚이 17억5천8백만원이나 더 많아 빚
1순위를 나타냈는데 자신소유의 삼화식품 경영여건이 안좋은 때문이라고
설명. 또 정일용의원(민자.동작3)은 1억2천3백만원,김상복의원(민자.
노원5)은 1천1백만원의 빚을 지고 있다.

한편 이들 "빚쟁이의원"이외에는 김대중 전민주당총재의 수행비서를 지낸
정흥진의원(민주.종로3)이 사무실 임차료 3백만원,주택4.5평임차료
2백만원등 5백만원의 재산을공개해 가장 가난한 시의원을 기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