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지난해 관변사회단체에 대한 보조금지급액을 대폭 늘린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새마을운동 서울
시지부 등 8개 정액보조단체에 지급한 금액은 33억6천5백65만원으로 전년
도의 30억4백96만원에 비해 12%가 늘어났다.
시가 관련법 및 조례에 따라 보조금을 지원하게 돼 있는 단체는 바르게
살기운동 서울시지부, 새마을부녀회 서울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
지부,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서울시체육회, 소비자단체협의회 등이며
올해부터 한국예총 서울시지부가 추가됐다.
이들 단체 중 바르게살기운동 서울시지부는 4천만원을 지급받아 전년도
1천2백만원에 비해 2백33%나 늘어났으며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도 1억1
천6백만원으로 전년도 6천7백만원에 비해 73% 증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