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최대 명절인 추석을 하루 앞둔 29일 고속도로 하향선과 전국의 주요
도로는 귀성차량들로 극심한 정체현상을 빚고 있다.
28일밤부터 이날오전까지 심한 병목현상을 보인 고속도로 인터체인지부근
은 오후2시를 넘어서면서부터 정체현상이 다소 풀렸다.
정체현상을 빚고 있는 구간은 서울에서 천안까지에서 천안이남지역으로 옮
겨졌다.
서울에서 대전까지는 10시간에서 11시간가량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부고속도로의 경우 정체현상이 다소 해소돼 시속 20km-30km의 속도를 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부와 호남고속도로가 갈라지는 회덕인터체인지의 경우 28일 오전부터 시
작된 병목현상이 이시간 현재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특히 호남고속도로로 갈라지는 부근은 심한 정체현상으로 시속 10km의 속
도밖에 내지 못하고 있으며 정체지역도 전북 이리 여산구간까지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경부선 하행선은 회덕분기점을 지나면서 차량이
원할히 소통되고 있다.
한편 오후5시 현재 열차를 이용, 8만5여명이 빠져나간 서울역은 귀성객과
입석.반환표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크게 붐비고 있다.
서울역측은 표가 모두 매진돼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 줄것을 당부하고 있
으나 역내는 발디딜 틈이 없이 붐비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