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기획이 최근 제작한 (주)베스트푸드미원의 신제품 "토마토
프리미엄케첩"광고에 실제로 이같이 엄청난 크기의 토마토가 등장한다.

물론 진짜 토마토가 아니라 강화플라스틱(FRP)을 사용,몰드기법으로 만든
모형이다.

광고제작시에는 이 모형과 모델과의 거리등을 감안해 특수촬영하여 모형을
실물처럼 느끼도록 한다.

국내에서 만들어진 것 가운데 펩시콜라 광고에 등장했던 공룡모형(높이
3.5m)이 가장 큰 것이지만 이는 철근 구조물 등을 이용한 것이며
몰드기법에 의한 것은 이번에 만들어진 토마토모형이 제일 크다.

22일부터 TV를 통해 방영될 이 CF에서는 모델 서정희가 자신의 키만큼 큰
거대한 토마토 사이로 걸어나오는데 도중에 토마토가 갈라지며 그 속에서
케첩이 흘러나온다.

상암기획 관계자는 "토마토가 케첩에서 가장 중요한 원료이므로 신선하고
깨끗한 원료를 사용해 만들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같은 대형 모형을
제작했다"면서 "대형 토마토사진을 배경에 놓고 모델이 움직이는,이른바
크로마키 촬영방식으로 처리하면 경비는 덜들지만 효과가 적기 때문에 이
방식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촬영에 사용된 토마토모형은 경기도 용인군 기흥읍에 있는
(주)베스트푸드미원 공장 잔디공원에 설치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