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건설업체들사이에 "전략상품" 개발붐이 일고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동산경기 침체로 아파트미분양이 확산됨에따라
건설업체들이 미분양타개책의 일환으로 새로운 형태의 주택을 잇달아 개발
하고있다.
새로 개발되는 주택들은 서울등 미분양이 없는 대도시지역에서 소규모택지
에 지을수있는 소형 공동주택들이 많다. 이같은 현상은 대도시지역 에서 택
지를 확보하기가 점차 어려워지는데 따라 나타나는것으로 풀이되고있다.
현대건설은 10,11평형의 원룸아파트를 전략상품으로 선정,부지물색에 나서
고있다. 현대가 선보일 원룸아파트는 생활습관이 서구화돼있는 신혼부부나
독신자들을 겨냥한 상품으로 부지가 확보되는대로 분양에 나설계획이다.
현대는 이미 원룸아파트의 설계를 마치고 서울 역삼동등지에서 자투리땅을
사들이기위해 협상을 벌이고있는 상태이다.
선경건설은 20가구미만의 도시형공동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선경이 개발한 공동주택은 같은 직종에 종사하는 전문직업인 동호인그룹
동향인이나 동기동창등을 대상으로하는 일종의 "테마타운"이다. 이 공동주
택은 단지별로 특수한 기능을 갖도록 건축되는 만큼 입주자들의 요구를 설
계에 반영하는 사전예약방식으로 공급될것이라고 선경건설측은 밝혔다.
선경건설은 이와함께 현대건설과 비슷한 10~20평형의 원룸아파트와 맞벌이
부부 노인부부등을 위한 아파트도 개발할 예정이다.
선경건설은 도시형공동주택을 빠르면 10월께 선보인다는 방침아래 현재
부지 선정작업에 들어가있다.
럭키개발도 대도시지역에서 자투리땅을 활용,10평내외의 소형 아파트를
지어 공급한다는 계획을 추진중이다.
럭키개발은 인테리어팀에서 사업을 검토중인데 역시 독신자나 신혼부부를
위한 원룸아파트로 설계될가능성이 많다고 럭키개발관계자는 전했다.
중소주택업체인 청담건영도 40~50평정도의 소규모 택지에 10평대의 소형아
파트를 건립,공급하는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있다.
청담건영은 이미 10,13,16평형의 원룸아파트를 포이동과 정릉에 각 1동씩
지어 분양한데이어 부지가 확보되는대로 추가 공급에 나설예정이다.
주택건설업계에서는 부동산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아파트 미분양적체가 심
화되는한 업체들의 새로운주택상품개발은 더 활기를 띨것이라고 내다보고있
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