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익원 수원지검장과 문종수 인천지검장이 16일 오후 사표를 제출했다.

김도언 신임 검찰총장과 고시 16회 동기생인 이들 검사장은 "후진에게
길을 터주기 위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