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지원 대변인의 선친 박종식(48년 12월 작고)옹이 오는 15
일 정부로부터 건국포장을 받게 된 사실이 13일 뒤늦게 밝혀졌다.

박종식옹은 1929년 광주학생독립운동 당시 목포상고 3학년생으로 태극
기를 만들어 시위를 주도하는 등 목포 학생운동의 책임자로 활동한 공로
를 인정받았다. 박옹에 대한 포상은 지난 89년 5월 광주에 살고 있는 박
대변인의 사촌형 박경인씨가 신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