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환경보호차원에서 `그린 마케팅''의 하나로 지난 23일부터
오는 8월16일까지 강원도 명주군 주문진 해수욕장 일대에서 `고객 캠프촌''
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기아자동차 캠프촌은 부지 2만평에 한꺼번에 차량 9백여대와 인원 6천
여명까지를 수용할 수 있으며, 전기-전화-급수시설에 샤워장 위락시설 수
퍼마켓 같은 편의시설을 두루 갖췄다.

기아측은 캠프촌에 애프터서비스센터도 설치해 차량점검과 안전계몽활
동을 벌인다.

지난 84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기아 캠프촌은 기아자동
차나 아시아자동차를 지닌 고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아측은 캠프촌 운영기간동안 자전거 묘기대회, 가족대항 배드민턴대회,
가족 노래자랑, 풍물놀이 한마당, 내차 뽐내기대회 같은 고객 동참행사도
마련해 두고있다.

쌍용자동차도 지난 25일 강원도 양양군 오산해수욕장에 `고객오토캠핑장''
을 개설했다.

올해 처음 설치된 쌍용캠프는 8월15일까지 운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