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주가가 22일 장 마감무렵 이상급등하며 전날보다 7백원 오른
2만3천7백원을 기록해 주목을 끌었다.
거래소에 의하면 이날 후장 끝무렵 대우증권주에 대한 2만주의 자전주
문이 삼성증권을 창구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주가가 1백원 떨어진
상태에서 주가를 끌어올리며 체결되어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우증권주에 대한 이상 매매는 투신사로 알려진 기관의 자전매매실패
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데 하한가 매도주문이 착오를 일으켜 상품으로 떠
안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