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다시 악화된 현대계열사의 분규를 늦어도 이달말까지 해결하도록
현대측에 시한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달말까지 현대그룹의 분규가 모두 해결되지 않으며 현대중공업에
대해 긴급조정권을 발동하는등 강력 대처할 방침이다.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23일 "현대분규가 이달말까지는 끝나야한다는 국
민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어가고 있다"면서 현대측에 이같은 뜻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현대분규가 계속된다면 영향력이 큰 현대중공업에 대해
긴급조정권을 발동치 않을수 없다"고 말하고 "현대노사가 분규의 조기수습
을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저버리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