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4분기(7-9월)중 상장기업의 유상증자 예정물량이 급증, 장세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들의 자금성수기인 3.4분기중 대기업에 대한 유상증자물량은 이
미 증자조정위원회에서 7천6백74억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중소기업분까
지 포함하면 3.4분기 유상증자물량이 8천5백억원선을 넘어설 것으로 관
측된다.
대기업의 경우 월별 증자납입물량은 *7월중 2천5백47억원 *8월 2천4백
72억원에 이어 *9월에는 올들어 월간최대인 2천6백55억원으로 각각 예정
되어 있다.
지난 상반기중 상장기업의 유상증자실적은 1조5백86억원은 기록했는데
*1.4분기(1-3월) 3천5백1억원에서 *2.4분기(4-6월)에는 이보다 크게 늘
어난 7천85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지난 2.4분기중 중소기업의 유상증자 실적은 9백67억원을 나타내
며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조달지원책에 힘입어 갈수록 그 규모가 급증하
는 추세이다.
증권당국은 올 한해 주식공급물량을 2조5천억원까지 늘려잡고 있는데
채권수익률의 안정을 기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채권발행물량을 축소하는
정책을 펴면서 주식공급확대책에 나서고 있어 증시수급악화의 주된 요인
이 되고 있다.
특히 증권전문가들은 최근의 장세회복기에 대폭허용된 증자물량은 조
정기로 접어든 장세에 악영향을 미칠수 있다고 지적, 장세안정을 위해
당국이 주식공급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