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북한핵문제의 해결과 함께 현대노사분규문제가 새정부출범후
2대현안으로 대두돼 신경제추진의 걸림돌이 돼왔다는 판단아래 정부의
긴급조정권발동결정이 불가피한 수순이라는 분위기.

한 당국자는 20일 "그동안 김영삼대통령이 제일 걱정했던 문제는 북한핵
문제와 노사분규였다"고 말하고 "특히 현대노사분규는 이제 더이상 기다릴
수 없는 시점에 도달했다"고 강조.

이 당국자는 "우리경제가 선진국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2~3년이 고비인데
경제가 새로이 도약해야할 절대절명의 시점에서 현대노사분규가 사실상
경제회생의 발목을 잡은 셈"이라면서"현대노사협상은 근로자들이 임금이나
복지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것이 아니라 제3자가 개입,우리경제 자체의 고
삐를 쥐려는 불순한 책동이 있어 더이상 이를 방관할수 없는 시점"이라며
긴급조정권 발동의 정당성을 설명.

다른 관계자는 "경제회복기에 찬물을 끼얹는 노사분규로 경제가 발동을
걸려는 시기에 시동이 꺼지려 하고 있다"면서 "문제발생이 매년 현대에서
부터 시작됐다는 점에서 현대측도 반성해야 한다"며 현대측을 겨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