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 제40차 일본중의원 총선에서 예상대로 신당들이 선전
한 가운데 집권자민당은 선거전 의석보다도 4석이 적은 2백23석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자민당의 과반의석 확보실패에 따라 일본정계는 각정당들이 연립이나 정책
협조를 위한 치열한 각축전에 돌입했다.
자민당의 고위관계자는 19일 자민당이 오는 8월2일로 특별회기소집을 요구
할 것이며 이어 14일 신임총리를 지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새벽1시쯤 끝난 최종개표결과는 <>자민당 2백23<>사회당 70<>공명당
51<>신생당 55<>일본신당 35<>공산당 15<>민사당 15<>신당사키가케 13<>사
민련 4<>무소속 30석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