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내 민주계 일부는 9일저녁 최형우 전민자당 사무총장 초청으
로 서울시내 서교호텔에서 만찬을 겸한 모임을 갖고 개혁과정에서 소외된
민정.공화계 `감싸안기'' 필요성을 논의해 주목.

최전총장과 강삼재.백남치.김운식.유승규.손학규.노승우의원과 이인제노동
장관.이원종공보처차관.박태권 문화체육부차관등 10명은 이날 모임에서 "그
동안 민정.공화계가 너무 소외돼 당내 결속력이 떨어졌고 개혁에 관해 당내
에 갈등이 상존해 있는 것처럼 비춰졌다. 민주계 중진들이 나서서 다른 계
파를 포용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는 후문.

이들은 또 민주계내에도 갈등이 있는 것처럼 비춰진데 우려를 표명하고 "
앞으로 황명수사무총장이 당내에서 제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고 의
견을 모았다는 후문.

이같이 당내결속다짐에 따라 최전총장은 10일 낮 김윤환의원을 만나 의견
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황총장은 9일 중앙상무위원들과 만난 자리에
서 "김영삼대통령이 지난 3일 김의원을 청화대로 초청, 오찬을 같이했다"고
밝혀 민정.공화계 포용이 본격화한 느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