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댐 건설문제를 다룬 7일의 국회건설위는 정권유지용으로 공사가 추
진됐다는데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
야당 의원들은 "총감독 청와대,각본 안기부,주연 건설부.국방부에 의해 이
루어진 대국민 사기극"(김옥천)"6공 총감독 노태우,각본및 연출 안기부.청
와대,주연 건설부,조연 수자원공사로 한편의 대사기극 속편 제작 시도"(최
재승)등으로 성격을 규정.
이에 질세라 민자당의원들도 "정권유지를 위한 안보논리로 위장되고 국민
을 우롱한 전대미문의 사기극"(김호일)"안기부가 모든 정보를 취합,판단분
석해 주도했고 건설부는 이 정보를 토대로 공사를 담당하는등 춤을 추었으
며 국방부는 전술적 평가역을 했다"(송천영)고 질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