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와 5.18등에 대한 김영삼정부의 새로운 성격규정에
힘입어 유신치하 대규모 학생운동사건이었던 ''민청학련''사건을 재
조명하자는 움직임이 야당을 중심으로 본격화하고 있어 관심.
당시 중앙정보부에 의해 행동총책으로 지목되었던 민주당의 이철
의원을 주축으로 장영달.유인태.제정구병구등은 31일 국회후생관
에서 ''민청학련 20주년(94년)기념사업회''결성식을 갖고 기념
문집 발간과 조영래변호사등 고인추모사업등을 통해 민청학련사건을
다시 자리매김 하기로 결정.
이의원등은 74년 신직수 당시 중앙정보부장이 민청학련을 "소
수주동학생들이 전국봉기를 획책해 노동정권을 수립하기 위해 공산
지하분자들의 배후조종아래 결정한 단체로 규정한 것이 19년이
지난 현재까지의 공식적 정부입장"이라며 "민청학련사건은 반드시
역사적 정당성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주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